"광복절 맞은 한국교회, 기도의 손을 올리자"
상태바
"광복절 맞은 한국교회, 기도의 손을 올리자"
  • 손동준 기자
  • 승인 2020.08.1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교연, 대한민국 광복 75주년 감사예배 드려
한국교회연합이 지난 12일 군포제일교회에서 대한민국 광복 75주년 건국 72주년 감사예배 및 포괄적차별금지법 철폐 국민기도회를 진행했다.
한국교회연합이 지난 12일 군포제일교회에서 대한민국 광복 75주년 건국 72주년 감사예배 및 포괄적차별금지법 철폐 국민기도회를 진행했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권태진 목사)이 광복 75주년을 맞아 국민기도회를 개최하고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광복 75주년 기념 한교연 기도회가 지난 12일 군포제일교회에서 진행됐다. 한교연이 주최하고 전국 17개 광역시도 226개 구군 기독교협의회 및 대한민국건국회, 건강한 경기도민연합, 군포시기독교연합회, 민족통일선교협회, 경기남부경찰청경목회, 진평연, 한국교회법학회가 공동 주관한 이날 행사는 1부 감사예배와 2부 기념식 순으로 나눠어 진행됐다.   

1부 감사예배에 앞서 길원평 교수(부산대)가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위장 평등법)의 문제'를 주제로 30분간 강연을 진행했다. 이어 최승균 목사(경기도민연합 상임대표)의 사회로 김효종 목사(한교연 상임회장)의 대표기도, 신광준 목사(민족통일선교협회 대표회장)의 성경봉독에 이어, 김인기 목사(군기연 증경총회장)가 '광복과 건국의 감사와 나라와 민족을 위해', 신상철 목사(경기총 상임회장)가 '사회의 균형과 안정 및 한반도의 평화 통일을 위해', 홍정자 목사(한교연 공동회장)가 '한국교회 영적 부흥과 본질 회복을 위해', 서헌제 목사(한국교회법학회장)가 '사회 혼란을 조장하는 반기독교세력 퇴치를 위해', 박봉상 목사(경기남부경찰청 경목실장)가 '군경찰 복음화를 위해' 각각 특별기도했다.   

이어 권태진 목사(한교연 대표회장)가 '기도의 손을 올려라'(출17:8~16, 막9:28~29)를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박 목사는 “하나님께서 우리 민족에게 8.15 광복을 허락하시고 대한민국을 건국하게 하셨다.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며 “지금 어둠의 권세가 창조질서를 파괴하려 하는데 그냥 가만히 있을 수 없다.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으로 어둠의 세력과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할 것은 기도밖에 없다. 흔들리지 않는 믿음으로 기도해야 이길 수 있다”며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예배를 드리는 데 있어 눈치를 보고, 하나님을 예배하는 성도들이 교회에서 쫓겨나는 일이 있을 수 있는가. 보다 철저히 방역원칙을 준수하되 성전에 나와 하나님을 예배하는 일이 침해당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예배에 이어 열린 2부 기념식은 임영문 목사(부산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의 사회로 진동은 목사(대한민국건국회 회장)의 건국기념사, 바리톤 장동일 교수(서울시립대학교)의 특별찬양이 있은 후 최귀수 목사(한교연 사무총장)가 ‘광복 75주년·건국 72주년’ 메시지를, 박종호 목사(경기도민연합 상임총무)가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성명서를 각각 낭독하고 참석자 일동의 박수로 채택했다.  

이어 감사, 회개, 다짐, 비전, 결단 등 5개 주제로 릴레이기도를 한 후 권태진 목사의 인도로 모든 순서자와 참가 기관 대표들이 단상에 무릎꿇고 회개하는 합심기도가 진행되었다. 이어 이영한 장로(한교연 공동회장)의 선창으로 모든 참석자들이 “차별금지법 철폐”, “한국교회 화합 연합 통합”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의지를 다졌다. 이후 광복절 노래와 애국가 제창, 김바울 목사(한교연 공동회장)의 선창으로 “만세삼창”, 김훈 장로(한교연 기획홍보실장)의 광고와 송태섭 목사(한장총 직전 대표회장)의 마침기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한편 이날 참석자들 일동은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반대한다’는 성명을 채택했다. 한교연은 성명에서 “차별금지법은 특정 개인에서 나아가 ‘집단’에 대한 분리·구별을 차별로 보고, 차별을 이유로 한 소송에서 차별받았다고 주장만 하면, 차별이 없었다는 정당한 사유를 상대방이 입증하도록 입증책임을 전환한 것은 소송의 일반원칙에도 반하고,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규정함으로써, 집단 소송 및 끊임없는 사회 갈등을 조장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