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예배를 종교탄압으로 몰아가지 말라"
상태바
"비대면 예배를 종교탄압으로 몰아가지 말라"
  • 손동준 기자
  • 승인 2020.08.2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윤실, 코로나 재확산에 대한 교회의 책임감 있는 대응 요청
기윤실이 지난 한 달간 대구·경북 지역을 위한 긴급모금을 실시했다.
기윤실은 지난 2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은 대구·경북 지역을 위한 긴급모금을 실시했다.

사랑제일교회 발 코로나19 재확산 앞에 한국교회는 더욱 책임감 있는 대응을 해야 합니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사장:백종국 목사)21코로나19의 폭발적 재확산 상황에서 한국교회에 드리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기윤실은 사랑제일교회와 광복절 광화문 집회 발 코로나19 재확산이 전 국민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특히 사랑제일교회 교인들과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이 진단검사를 거부하거나 방역을 방해하고 가짜뉴스를 퍼뜨림으로 인해 정부가 행정력을 낭비하고 있고 전 국민이 공포에 떨고 있으며 엄청난 생활의 불편과 경제적 손실을 입고 있다고 소개했다.

기윤실은 또 이러한 상황은 교회와 기독교인들의 삶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대부분의 교회가 정부의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몇몇 교회의 비상식적이고 반사회적인 행동, 그리고 일부 교회 관련 단체들의 몰상식적인 대응으로 인해 교회가 방역 방해집단으로 오해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대다수의 기독교인들이 괴로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다행히 이 상황에서 주요 교단들과 교회 최대 연합기관인 한교총과 교회협, 한목협 등은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교회가 정부의 방역대책에 적극적으로 협력하라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대부분의 교회들은 그에 따라 비대면 예배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윤실은 이어 더 분명하고 적극적인 행동이 필요하다면서 주요 교단과 연합기관들은 끊임없는 반사회적인 행동으로 한국사회에 엄청난 피해를 미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에 대해 보다 명확한 조치를 해야 할 것 그동안 전광훈 목사가 온갖 이단성 발언과 반사회적 기행을 해왔음에도 교회가 이를 적절하게 제어하지 못한 것에 대한 성찰과 자성이 있어야 할 것 광복절 집회 참석 후 전국으로 흩어진 사람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상 응할 수 있도록 교회가 적극적인 노력을 해야 할 것 수도권 교회의 비대면 예배 조치에 대해 예배 금지와 종교탄압으로 몰아가는 일부 기독교단체들은 즉각 그 행동을 멈춰야 할 것 등을 제시했다.

기윤실은 특히 기독교는 이웃사랑의 종교라며 예배는 교회의 가장 중요한 기능이지만 이 시점에 현장 예배를 드리는 것은 교인과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위해를 가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예배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끝으로 국민의 안전을 도모하고 생명을 보호하고자 하는 정부의 합법적인 정책에 협력하는 것은 성경과 신앙고백이 가르치는 그리스도인의 의무라며 한국교회는 사랑제일교회와 광복절 광화문 집회로 인한 코로나19의 폭발적 확산의 위기 앞에서 그 책임을 통감하고 우리의 어두운 부분과 단절하며 보다 적극적인 이웃사랑을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기윤실은 1987년 손봉호 교수를 중심으로 설립된 기독교 시민단체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과 정통적 기독교신앙을 기본이념으로, 복음에 합당한 윤리적 삶을 살아가는 정직한 그리스도인, 신뢰받는 교회가 되도록 섬기며, 정의롭고 평화로운 사회를 만드는 것을 사명으로 삼고 있다. 이들은 2008년부터 13년간 총 6차례 한국교회 신뢰도조사를 실시해왔으며, 2020년 슬로건을 이념을 초월한 복음, 사랑으로 실현하는 정의로 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