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 가격 폭등에도 변함없는 김장 나눔
상태바
배추 가격 폭등에도 변함없는 김장 나눔
  • 손동준 기자
  • 승인 2019.11.0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교연, 김장김치 6,000kg 소외된 이웃에 전달
한교연이 지난 6일 서울서부역 참좋은친구들에서 '2019 사랑의 김장나눔 대축제' 행사를 가졌다.
한교연이 지난 6일 서울서부역 참좋은친구들에서 '2019 사랑의 김장나눔 대축제' 행사를 가졌다.

올해 연이은 태풍으로 배추 값이 9천원까지 폭등하는 등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권태진 목사)5년째 김장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한국교회연합은 지난 6일 서울서부역 노숙인 급식센터인 사)참좋은친구들(이사장:신석철 장로)에서 사회 빈곤층의 겨울나기 지원을 위한 6,000kg의 김장을 담가 현장에서 전달했다.

한교연 여성위원회(위원장:김옥자 목사)가 주관한 ‘2019 사랑의 김장나눔 대축제행사에는 여성위원회 임원들과 한교연 산하단체인 사)성민원 시설장, 탈북민 자원봉사자 등 총 50여 명이 참여해 5시간여 동안 총 6,000kg의 김장을 담갔다. 김장은 10kg 600박스에 포장해 현장에서 8개 빈곤층 지원 사회복지시설에 전달됐다. 특별히 이번 김장은 탈북민 여성 25 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돕는 봉사에 팔을 걷어붙였다.

이날 담근 김장김치 6,000kg은 노숙인 무료급식소인 서울서부역 참좋은친구들, 서울 대흥동 쪽방촌 독고노인 무료급식소인 사)해돋는마을(이사장:장헌일 목사)을 비롯해 서울 상도동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꿈나무(원장:박미자),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 연탄은행(대표:허기복 목사), 서울 성동구 생활보호대상자 지원 살림교회(최아론 목사), 독거노인 실버처치(담임:이승진 목사), 불우청소년 가정보호시설 선사공동체(원장:김연수), 탈북민 25가정에 전달됐다.

한교연이 해마다 11월 초겨울에 진행해 온 김장나눔대축제는 올해로 5회째를 맞았다. 태풍으로 배추농가에 큰 피해가 있는 바람에 산지 배추가격이 예년에 비해 두 배 가량 인상되는 등 대내외적인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행사는 차질 없이 진행됐다. 행사를 위한 재원은 문체부 지원과 함께 한교연 임원, 회원교단, 단체 등의 십시일반 후원으로 마련됐다. 특히 김치는 강원도 평창 고랭지 배추를 전량 매입해 양질의 국산 양념재료로 담갔다.

한교연이 지난 6일 서울서부역 참좋은친구들에서 '2019 사랑의 김장나눔 대축제' 행사를 가졌다.
한교연이 지난 6일 서울서부역 참좋은친구들에서 '2019 사랑의 김장나눔 대축제' 행사를 가졌다.

한편 행사에 앞서 상임회장 김효종 목사의 사회로 열린 개회예배에서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예수님은 주는 자가 복되다고 하셨는데 노숙인들에게 매일 식사를 제공하는 등 가난하고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이야말로 매일 주님을 대접하는 일이라며 사회가 점점 각박해지면서 주위에 어려운 사람이 많아지는 반면에 이들을 돕는 손길은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게 현실이다. 오늘 한교연이 사회적 약자를 위해 감장김치를 담가 전달하는 일에 주님이 오병이어의 축복으로 돌아오게 하실 것을 믿는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