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한복판서 재현된 ‘100년 전 만세운동’
상태바
도심 한복판서 재현된 ‘100년 전 만세운동’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08.1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석예술대학교, 14일 ‘광복절 기념 플래시몹’ 진행

도심 한복판에서 100년 전 벌어졌던 독립만세 운동이 재현됐다.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방배역 일대에서는 백석예술대학교 주관으로 ‘영웅, 그날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3.1운동 100주년 및 제74주년 광복절 계기 플래시몹’이 진행됐다.

서울남부보훈지청이 주관한 이번 플래시몹은 제74주년 광복절을 기념해 시민들에게 국가를 위해 희생·헌신한 독립유공자들을 상기시키고, 나아가 그들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에 감사하며 올바르게 계승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백석예술대학교 클래식 및 뮤지컬 전공 학생 50여명이 참여해 1909년 안중근을 비롯한 독립지사들의 독립운동을 주제로 한 뮤지컬 ‘영웅’ 속 주제곡 ‘추격’ ‘누가 죄인인가’ ‘그날을 기약하며’ 등 세 곡을 연주하고, 광복절을 재현하는 만세운동 등 버스킹 공연을 선보였다. 이들은 이후 광복회 서초구지회 회원 10여명과 함께 태극기를 들고 거리행진을 펼쳤다.

플래시몹에 함께한 백석예술대학교 클래식 전공 송찬양(21세) 군은 “오늘 15분 남짓의 공연을 위해 지난 3주간 연습했다”며 “이런 뜻 깊은 행사에 나의 달란트를 활용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땡볕에서도 학생들이 선보인 무대를 흐뭇하게 바라보던 한 시민은 “갈수록 젊은 세대들의 역사관이 무너지는 것 같아 안타까웠다”며 “그럼에도 오늘 무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소중한 역사의 한 장면을 열심히 재현해준 학생들의 모습을 보니 기특하면서도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