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지구를 구하는 ‘사순절 탄소금식’
상태바
아이들과 지구를 구하는 ‘사순절 탄소금식’
  • 유미호 센터장
  • 승인 2019.03.1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미호 센터장/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

봄이 오면서 미세한 것들에 관심이 더 간다. 멀리서 살랑살랑 전해오는 봄바람에 마음이 설레다가도 미세먼지 소식에 마음은 어느새 걱정이 한 가득이다. 숨 한 번 맘껏 쉬지 못한다.

언제부터였을까? 나 어릴 적에는 미세먼지에 대한 관측이 행해지지 않았다. 자동차도 화력발전소도 산업체도 그리 많지 않았고 늘 푸른 하늘을 보며 맘껏 뛰어 놀았다. 그러니 관측할 이유가 없었다. 상황이 바뀌어 먼지를 대기오염물질로 측정한 건 1984년부터의 일이다. 물론 그때는 미세먼지(PM10 또는 PM2.5)가 아니라 공기 중 떠다니는 먼지 총량(총 먼지, TSP: Total Suspended Particle)을 측정했다. 미세먼지를 측정한 건 서울은 1995년부터이고 전국적으로는 2000년대 들어서 측정했다(초미세먼지는 2015년).

안타깝게도 미세먼지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더욱 치명적이다. 성장기의 아이들은 모든 신체 조직이 급격히 성장하기에 외부적 요인의 흡수가 어른보다 빠르다. 좋은 것뿐만 아니라 미세먼지와 같이 나쁜 것들도 더 빨리 더 많이 흡수한다. 태아 역시 더 위험하다. 미세먼지가 10㎛ 증가할 때마다 태아의 좌우 머리뼈가 0.16㎛ 감소되며 대퇴골의 길이가 줄어들고, 조산의 위험성도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세먼지만이 아니다. 유래 없는 한파, 지진, 폭우, 슈퍼태풍, 이상고온으로 지구촌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기후재난도 크게 위협적이다. 미래세대와 그들이 살아가야 할 지구를 크게 위협하고 있는데, 숨 쉬는 일상을 예로 들면 온도 상승과 늘어나는 이산화탄소가 꽃가루 증가시켜 천식환자가 늘고 있다. 세계적으로 어린이 천식 발병 사례의 약 44 %가 환경 노출과 관련이 있다고 하니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곧 사순절이니 미래세대와 그들이 살아갈 지구를 생각하는 40일 간의 영적 여정을 보내보면 좋겠다. 전통적으로 재의 수요일(3월 1일)로 시작되는 사순절이면 금식(禁食)하면서 주님의 시험, 고난, 그리고 죽음을 묵상하며 영적으로 회복하면서 주님과 가까워져왔다. 지금은 지구 위기시대이니 먹는 것을 줄이는 것만으론 부족하다. 미세먼지와 기후붕괴로 심히 고통 중에 있으니 소소할지라도 지구 온도 상승을 막는 노력이 필요하다.

기독교환경교육센터살림이 제공하는 사순절 탄소금식 내지는 플라스틱감축 생태영성훈련을 참고하면 좋다. 매일 매일의 탄소금식이나 주 단위 일곱 번의 탄소금식 캠페인의 내용이 카드뉴스와 함께 제공되고 있다(http://blog.daum.net/ecochrist/325).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것을 통해 생태영성훈련을 하고자 하는 이들이 있다면 ‘사순절 플라스틱 감축(less Plasic For Lent)’도 번역되어 제공되고 있다(http://blog.daum.net/ecochrist/332). 이들 자료들이 기초가 되어 미래세대를 위해 욕심껏 소비해온 삶을 회개하고 ‘이만하면 충분하다’고 고백하는 영적 여정을 걷게 되길 기도한다. 혹 조금 불편하더라도 사랑하는 마음으로 실천전략을 수립해보자. 지구 사랑의 온도(1.5도)를 향해 에너지와 먹거리, 자원순환의 미래를 이야기하고 실천 목표와 전략을 짜보자. 부활의 아침에 신음하는 자연과 이웃 앞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당당하게 서게 되길 간절히 기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