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에서 만나는 ‘윤동주 육필 원고’
상태바
인사동에서 만나는 ‘윤동주 육필 원고’
  • 공종은 기자
  • 승인 2017.12.0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건강연구원 ‘별이 된 시인 윤동주 탄생 백주년 기념전’

윤동주의 육필 원고를 만날 수 있는 흔하지 않은 기회가 왔다. 교회건강연구원(이사장: 신상현 목사. 원장: 이효상 목사)이 윤동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별이 된 시인 윤동주 탄생 백주년 기념전’에서 일부를 공개했다.

기념전에서 만날 수 있는 육필 원고는 ‘십자가’, ‘자화상’, ‘소년’ 등 세 편. 윤동주 시인이 생전 원고지에 연필로 기록했던 육필 원고다. 이 외에도 정음사가 윤동주 시인이 남긴 31편의 시를 모아 지난 1948년 추모용으로 제작해 발간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0부 중 한 부도 직접 만날 수 있다.

서울 인사동 인사고전문화중심(구 화봉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는 탄생 백주년 기념전은 오는 13일까지 두 주간 동안 진행되며, 이효상 목사가 발로 뛰며 수집한 윤동주 관련 자료 150여 점이 전시된다.

▲ 육필 원고 '소년'.
▲ 윤동주 육필 원고 '자화상'.
▲ 윤동주 육필 원고 '십자가'.
▲ 정음사가 윤동주 시인이 남긴 31편의 시를 모아 지난 1948년 추모용으로 제작해 발간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