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6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재] 금주의 꽃꽃이
먼저 화기에 기둥을 세운다. (주의할 것은 화기의 모양대로 후레임을 만들것) 다시 보겐스타일의 후레임을 망게로 만든다. 화초고추는 비가오듯 가는 실버와이어로 묶어 내린다. 밑쪽으로는 데이지와 마가렛 등을 써서 무게의 중심을 잡아준다. 중심에는 가장 잘...
  2000-11-14
[연합시론] 경제위기에서의 기독인의 사명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종으로서 지역사회 안에 존재한다. 교회는 개인구원을 위한 방주의 역할을 해야 하는 동시에 사회구원의 역할도 해야 하는 이중적 사명을 갖는다. 즉, 교회는 정의롭고 살기좋은 지역사회를 만들면서 하나님의 말씀과 공의가 실현되는 ‘장...
  2000-11-14
[연재] 토요일
성경 : 마 5:13~16 찬송 :364장 예수님께서는 산상보훈을 통하여 교훈하시길 그리스도인들은 세상의 빛과 소금같은 자들이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여기서 세상의 소금이라고 하신 것은 소금의 특성이 부패의 방지와 음식의 맛을 내는 것 같 이 우리들도 ...
  2000-11-13
[연재] 금요일
성경 : 롬 10:9~13 찬송 : 455장 기독교는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 앞에서 그를 증거할 수 있는 고백까지도 신앙의 표현으로 나타납니다. 고백한다고 하는 것은 예수를 나의 구주로 시인하는 것입니다. 또 그를 하나님이 죽은 ...
  2000-11-13
[연재] 목요일
성경 : 고전 6:19~20 찬송 : 218장 이 세상의 많은 사람들 가운데 우리들은 특별히 하나님의 은혜로 죄사함을 받고 하나님의 자녀로 인치심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죄중에 있을 때는 우리의 마음대로 생활 할 수 있었지만 그리스도인이 된 후에...
  2000-11-13
[연재] 수요일
성경 : 약 3:13~17 찬송 : 235장 이 세상에는 참된 지혜와 세상적인 지혜가 있습니다. 참된 지혜란 위로부터 오는 지혜로 천하 만물을 창조하시고 섭리 운행하시는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것을 가리킵니다. 이 지혜를 통하면 성결케 될 수 있으며 화평...
  2000-11-13
[연재] 화요일
성경 : 히 12:5~8 찬송 : 424장 징계라고 하는 말은 잘못을 교정하기 위하여 ‘훈계하다’, ‘채찍질하다’란 말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이는 우리가 신앙생활 중에 잘못된 길로 가거나 혹은 실족할 우려가 있을 때 하나님께서 우리를 경고하시기 위하여...
  2000-11-13
[연재] 월요일
성경 : 딤전 6:11~14 찬송 : 373장하나님은 우리에게 “너 하나님의 사람아!”라고 부르시며 하나님의 사람의 조건을 가르쳐 주셨습니다.첫째, 다툼을 피하고 협력해야 할 것입니다. 협력이란 서로의 존중심과 양보에서 생겨나는 것입니다. 둘째, 자신...
  2000-11-13
[연재] 제327장 죄짐을 지고서 곤하거든
주님을 모셔들이는 영접찬송(Invitation Hymn)이다. 회개와 함께 마음의 문을 열고 구주를 영접할 때 참으로 그 순간 감격이 뜨겁다. 주님은 상한 심령을 제사보다 기뻐하신다.(시51:17)진실로 가슴을 찢고 본연의 자아를 주 앞에 내 놓을 때...
  2000-11-13
[연재] 교회협발전협력위 세미나 - 남북교회 교류와 평신도의 역할
평신도 교류 최대 확대-이우정목사(교회협 전 부회장)20세기까지의 문화가 남성중심의 가치관·경험·척도에 의해서 형성된 남성주도의 문화, 즉 힘과 권위주의 문화로 침략·점령·파괴 등으로 점철된 약육강식의 문화라면 21세기는 ‘평화문화 정착’의 세기가 돼...
  2000-11-13
[사설] 갱신으로 침체 탈피해야 한다
10월29일은 종교개혁주일이다. 483년 전인 1517년 10월31일 마틴 루터가 비텐베르그 교회의 정문에 그 유명한 95개 조항의 반박문을 써 붙인 것이 도화선이 되어 종교개혁을 촉발시켰던 사실을 회상하면서 교회는 물론 신자 개개인이 스스로를 성찰하...
  2000-11-02
[방배골] 김대통령과 노벨상
지난 13일 2000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김대중대통령이 발표되었다. 그 업적으로는 한국은 물론 동아시아의 민주주의와 인권증진, 특히 북한과의 화해에 기여한 공이 인정됨을 말했다. 이번의 수상은 1901년 처음으로 노벨 평화상이 개설된 이래 81번째...
  2000-11-0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06705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 42 | Tel 02)585-2751~3 | Fax 02)585-6683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요한
Copyright © 2017 The United Christian Newspape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goodnews@igoodnews.net
아이굿뉴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