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시대, 교회 대응은?
상태바
언택트 시대, 교회 대응은?
  • 지용근 대표
  • 승인 2020.06.16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로 보는 세상 - 101

코로나19 이후 사회 변화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무엇일까? 요즘 가장 핫한 단어인 ‘언택트(untact)’가 코로나19 이후 사회를 가장 함축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에 ‘언택트(untact)’라는 단어가 나올 정도로 비대면 접촉이 늘어난 것은 비대면 접촉이 기능적 편리성을 제공해 줄 뿐만 아니라 인간 관계를 축소하고자 하는 현대인의 관성에 부합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인해서 주변 사람들에 대한 경계심이 늘어나면서 더더욱 사람들과의 대면 접촉을 피하려는 심리와 행동이 더해져서 일부 마케팅 연구자와 트렌드에 관심있는 사람 정도만 알고 있던 ‘언택트(untact)’가 대부분 사람들이 알 정도까지 되었다.

요즘 교회는 ‘언택트’(untact)’ 활동의 일종인 온라인 예배를 둘러싼 논의가 활발하다. 비대면 확산에서 온라인 예배를 긍정적 변화로 보는 입장과 전통적 예배를 고수하자는 입장이 맞서고 있다. 이는 교회의 본질, 주일성수의 개념의 차이에서 비롯된 견해의 차이이다.

그런데 분명한 것은 ‘언택트(untact)’가 시대적 변화와 사회적 변동에 의해서 촉진된 현상이므로 온라인 예배 현상을 피하기는 어렵다는 점이다. 대개 온라인 예배가 오프라인 예배를 전적으로 대체할 수 없다는 것에 대해서는 의견을 같이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렇다고 해서 코로나19 이전 상태로 돌아가기는 어렵다고 보아야 한다. 

그렇다면 교회는 온라인 예배의 타당성을 따질 것이 아니라 온라인 예배를 어떻게 디자인하고 어떻게 활용해 서 교인들의 영적 욕구와 교회의 유익을 충족시킬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 교회가 온라인 예배만 제공할 것인지, 온라인 콘텐츠(성경공부, 친교 등)도 제공할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 

시대의 변화를 전통적 관습에 얽매여 외면하기 보다는 본질을 고수하면서 시대 변화에 맞춰 나가려는 노력이 전환기에 있는 교회에게 요구되는 과제이다. 본질을 고수하면서 시대 변화에 적응해야 한다는 이 어려운 고차 방정식을 잘 풀어간다면 교회는 새로운 시대에 하나님의 나라를 더 확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