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듭난 그리스도인의 삶, 들판 위 ‘야생화’로 피어나기를”
상태바
“거듭난 그리스도인의 삶, 들판 위 ‘야생화’로 피어나기를”
  • 정하라 기자
  • 승인 2024.05.31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 아트테인먼트, ‘김정희 작가 제7회 개인전’ 열어

‘I AM COLORS:꽃으로부터’…“정체성 발견 기대”
오는 6월 14일~ 23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거듭난 인간이 한 송이 꽃으로 피어난다. 겨울이 아무리 길어도 봄은 오듯 숱한 역경 속에도 들꽃은 피어오른다. 들판 속에 움튼 들꽃처럼 예수님을 만난 그리스도인의 모습을 입체적인 색감과 텍스처의 ‘야생화’로 묘사한 전시회가 열린다.

김정희 작가의 7번째 개인전 ‘I AM COLORS : 꽃으로부터’가 오는 6월 14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3전시실(2층)에 진행된된다. 젠아트테인먼트(Gen Artainment, 젠아트)의 총괄 기획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는 ‘나의 정체성’의 발견을 통한 ‘내적 평안’의 주제 김정희 작가의 지난 40년 예술 인생을 톺아본다.

김정희 작가는 현재 패션회사인 세미어패럴 Johanex 부사장을 역임 중이며, 40년 동안 국내외를 오가며 패션예술(응용예술) 안에서 ‘컬러(색)’과 동행했다. 그는 2008년부터 붓을 잡고 캔버스 위에 자신의 컬러가 담긴 ‘야생화 시리즈’를 연작으로 내놓으며, 순수예술 안에서 정체성을 확립하고 있다.

지난 30일 젠아트 전시기획자 유나 킴은 “예수님 안에서야 그리스도인은 비로소 ‘자신의 정체성’ 확인하며, 이를 통해 엄청난 ‘내적 평안’을 경험할 수 있다. 이번 전시를 관람하는 이들이 자신의 정체성을 발견하는 기회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정희 작가는 오랜 기간 패션 디자이너로 씨실과 날실이 교차하는 섬유와 텍스처를 통해 자신이 누구인지 표현해왔다. 미술작가로서 그는 옷감 대신 붓을 들고, 캔버스 위에 뿌려지는 물감의 질감으로 다채로운 야생화 ‘꽃’을 연작으로 펼쳐냈다.

Fromflower_90.9x72.7cm_mixedmedia. 김정희.

그의 작품은 평면 회화가 아니며, 물감의 층에 의한 ‘마띠에르’가 있는 입체적인 작품이다. 그저 보기에 좋은 ‘꽃’만이 아닌 광야와 같은 아스팔트 사이로 강인한 생명력을 갖고 태어난 ‘야생화’를 그가 가진 특유의 개성으로 재현해 냈다.

새롭게 선보이는 그의 작품의 연작에는 ‘영화로운 주님’을 드러내기 위해 상징적인 색들을 배치했다. 베이지핑크와 블루, 바이올렛 세 가지의 대표적인 컬러로 다채로운 예수님의 모습을 담아낸다.

심박수를 느리게 하는 신체적 효과가 있고 안정감을 주는 베이지 핑크로는 따스한 예수님의 사랑을 표현했으며, 블루가 가진 푸른빛으로는 깊은 마음의 위안을 느끼게 하는 영성을 표현했다. 바이올렛은 주님의 강한 힘과 환상적인 여행을 드러내는 색으로 활용했다.

김정희 작가의 7번째 개인전을 위해 미국 뉴욕에 있는 뉴욕현대미술관 MOMA의 조경을 담당했던 Florist(현재 미얀마 선교사)와 젠아트의 음악감독이자 작곡가 오현규 음악감독의 협업으로 시각과 향을 덧입힌 감각적 작품 설치를 선보인다. 시각적 회화작품을 청각화한 ‘공감각적 전시’는 다채로운 감각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작가는 관객에게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칠어 보이지만 자신의 ‘정체성’을 잃지 않고, 그 정체성을 담은 ‘색(Color)’을 담아 꿋꿋이 ‘피어나는 자신’을 발견하길 바라는 마음을 전한다.

 fromflower_112.1x162.2_mixedmedia. 김정희.

전시회를 향한 기대감으로 유나 킴은 “들판에 피어나 자신이 누구인지 당당히 외치는 꽃의 모습처럼, 작품을 만나는 모든 이가 좌절 속에서도 예수님 안에서 발견된 ‘거듭난 자신’을 잃지 않고 피어나는 한 송이 ‘꽃’이 되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전시는 무료로 진행되며, 6월 14일부터 2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2층 제3전시실에서 진행된다. 6월 14일 목요일 오후 1시부터 오현규 음악감독의 축하 연주 리셉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와 관련 문의 사항은 젠 아트테인먼트의 인스타그램(gen.artainment)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