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난민의 날 맞아 미얀마 전쟁 및 관심 촉구
상태바
밀알복지재단, 난민의 날 맞아 미얀마 전쟁 및 관심 촉구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4.06.2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 카친주의 장애인 난민 대상 사업 진행
장애인과 보호자 대상으로 교육 및 자립 지원
밀알복지재단이 카친주 난민들에게 생존키트를 전달했다.
밀알복지재단이 카친주 난민들에게 생존키트를 전달했다.

밀알복지재단(이사장:홍정길)이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내전으로 고통받는 미얀마 난민들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다. 특히 장애인 등 취약계층 난민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호소했다.

미얀마는 2021년 2월 미얀마 군부가 총과 탱크를 앞세워 미얀마 민주 정권을 장악한 이래, 현재까지 최소 5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280만 명이 집을 잃고 난민이 됐다. 쿠데타 이후 3년이 지났지만 군부의 폭력성은 나날이 심각해지고 있다.

특히 미얀마군과 반군 간 교전이 가장 격렬한 지역 중 하나인 미얀마 카친주에서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마을 11개가 폭격으로 사라졌으며, 8천여 명이 삶의 터전을 잃은 상황이다. 카친주 주민들은 언제 추가 폭격이 일어날지 몰라 안전한 곳을 찾아 피난길에 오르고 있다. 그러나 주요 도로는 끊기거나 막혀 이동이 어려운 상황이며, 계속되는 충돌 속에서 난민들은 굶주림과 공포에 떨고 있다.

장애인 난민의 상황은 더욱 열악하다. 장애를 부끄럽게 여기는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장애인들은 난민들 사이에서도 차별과 소외를 겪고 있으며 기본적인 권리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은 이처럼 난민 중에서도 더욱 힘겨운 삶을 살고 있는 미얀마 카친주 장애인 난민들을 위해 지원사업을 실시 중이다. 장애인 자조모임을 통해 장애인 당사자와 보호자들이 심리적·사회적 지지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고, 소득증대를 위한 기술 훈련 등을 제공해 장애인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장애아동 부모 등 보호자들을 대상으로는 장애유형에 따른 돌봄 방법을 교육해 장애아동을 건강하게 양육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장애인 난민들을 위해 밀알복지재단은 국내에서 30여년 간 쌓아온 장애인복지사업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울 것”이라며 “계속 악화되고 있는 미얀마 분쟁상황과 이로 인해 생존의 위기에 놓인 난민들을 향한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은 미얀마 카친주 난민 지원을 위한 모금을 실시 중이다. 후원을 희망하는 사람은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후원 신청하면 된다. 모금된 후원금은 미얀마 카친주 난민들이 안전하고 위생적인 공간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임시 가옥을 지원하고, 장애인 난민들이 기본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인식개선 및 돌봄, 교육 지원을 하는 데 사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