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는 방역수칙 지키면서, 안전수단 확보는 필수”
상태바
“선교는 방역수칙 지키면서, 안전수단 확보는 필수”
  • 한현구 기자
  • 승인 2021.06.2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 해외선교 지침 전달

전 세계 각국이 코로나19로 인해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국경의 문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이 해외선교 활동을 위한 지침을 전달했다.

만약 방역과 관련한 문제가 생길 경우 향후 선교활동에도 지장을 줄 수 있는 만큼 각국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켜달라는 것이 골자다.

외교부는 옥외 집회나 공세적인 노상 선교활동 등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조치를 위반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면서 각 체류국의 중앙·지방 방역 조치를 확인하고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방역 조치 위반으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국 정부뿐만 아니라 해당 지역 사회가 선교 활동에 대해 반감을 갖게 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로 인해 선교사를 대상으로 한 공격이나 사건사고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백신 접종률이 증가하고 있지만 정상 생활로 복귀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들은 영국 사례에서 보듯 변이 바이러스는 백신 접종 후에도 확산 가능성이 크다면서 특히 공항 폐쇄, 항공편 운항 중지 등의 사태는 각국의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언제든 이뤄질 수 있다. 때문에 단기 선교 활동 파견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극단주의 테러 활동에도 주의를 기울일 것을 요청했다. 외교부는 선교사들이 극단주의 테러단체의 공격 목표가 될 가능성이 높다.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 및 NATO 군의 철군이 진행되고 있고 아프리카 및 중남미 국가는 내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신변 안전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전했다.

선교활동이 법령으로 금지된 국가에서는 선교활동을 자제하거나 선교활동이 가능한 적절한 비자를 획득하는 등 합리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면서 자칫 문화 제국주의라는 오해를 받아 현지인의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는 만큼 현지의 관습과 문화를 존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치안이나 의료 상황이 좋지 않은 지역으로 선교사를 파송할 경우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외교부는 강도, 절도 등 사건이 발생했을 때 비상행동 계획에 대해서는 여러 사레를 모아 집중 강의하고 실습까지 하는 것이 좋다면서 긴급한 의료 상황에 대비해 에어 앰뷸런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의료보험에 가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