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에 적응해야
상태바
코로나 이후에 적응해야
  • 지용근 대표
  • 승인 2020.07.0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로 보는 세상 - 102

최근 비대면 서비스 이용 변화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결과가 발표됐는데 앞으로 비대면 서비스 이용 의향률이 지금까지의 경험률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러한 비대면 서비스가 부정적 변화가 아니라 긍정적 변화라고 인식하는 비율도 훨씬 높았다. 

이러한 사회 트렌드의 급속한 변화 속에 한국교회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모두가 불안하다. 이전처럼 다시 돌아가고 싶어도 갈 수가 없다. 이제 새롭게 바뀐 문명에 적응해야 한다. 문제는 이렇게 새롭게 바뀌는 비대면 문화가 종교문화와 본질적으로 맞지 않는 데 있다. 비대면 문화는 기본적으로 수평적이고 상호 소통력(초연결성)이 매우 뛰어난 구조인데 반해, 전통적인 교회는 수직적이고 일방적 문화이기 때문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한국교회는 새로운 문명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큰 어려움에 봉착할 수 있다.

가장 먼저 닥친 문제는 온라인 딜레마이다. 우리 국민은 온라인 종교활동에 대해 경험율보다 향후 이용률이 3배 이상 높고, 절반 넘게 긍정평가를 하고 있다. 이 결과를 놓고 보면, 이제 온라인 예배 트렌드가 읽혀진다. 당장 올해 하반기부터 교회는 ‘온라인의 딜레마’에 빠질 것 같다. 또 다른 문제는 정보격차의 문제인데, 국민인식조사에서 응답자 60%는 ‘디지털 기기나 관련 프로그램 이용에 있어 우리 사회의 격차 문제가 심각하다’고 느끼고 있으며, 앞으로 이런 정보 격차가 더 커질 것이라고 예상하는 국민도 무려 83%나 됐다. 

디지털 정보 격차의 가장 큰 피해자는 고령층이다. 이제 디지털 기기를 활용해 정보를 취득하지 못하는 고령층은 사회에서 더욱 고립될 것이다. 한국교회의 리더십들이 대체로 60대 이상 고령층이기에 더 위기감이 든다. 

지금 한국 사회는 소득의 위기, 노후의 위기, 외로움의 위기, 불신의 위기, 정치의 위기 속에 놓여있다. 그러나 위기에는 반드시 기회도 함께 온다. 이러한 위기는 역설적으로 종교의 기회이다. 한국교회가 이 기회를 잡아야 할 것이다. 한국교회가 어느 사회적 주체보다도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잘 헤쳐 나가 든든히 서가면서 한국 사회를 위로하고 품으면서 보다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기를 소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