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화, 종교자유와 연계할 것”
상태바
“북미 정상화, 종교자유와 연계할 것”
  • 이인창 기자
  • 승인 2020.06.16 0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무부, 지난 10일 2019국제종교자유보고서 발표
“북한 종교활동 탄압 심각, 각 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

미 국무부가 지난 10일(현지 시간) ‘2019국제종교자유보고서’(2019 Annual Report on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를 발표하고, 북한 내 종교 활동 탄압 실태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번 종교자유보고서는 “종교 활동을 이유로 북한 내 정치범 수용소에 갇혀 있는 주민이 8~12만 명에 달한다”는 국내 단체 보고서를 인용하면서 “북한에서 처형과 고문, 구타, 체포 등으로 종교 활동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탄압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내 기독교 인구는 20~40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북한 정부는 사상, 양심, 종교, 표현의 자유를 완전히 부정하고 있다고 지적한 부분이 전혀 바뀌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또 보고서는 “북한이 대외적으로는 종교의 자유가 있는 것으로 소개하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당국의 승인을 받지 않은 모든 종교 활동을 탄압하고 있다”면서 “북한을 방문한 외국인들과 비정부 기구들의 평양 교회 활동은 연출된 것이고 선전선동을 위한 것으로 설명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지난해 2월 북미 2차 하노이 정상회담과 6월 판문점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 정부는 종교의 자유를 비롯한 인권문제를 외교관계 정상화 과정에서 다룰 것을 요구했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이전 보고서에서는 인권문제와 북미관계 정상화를 연계하고자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지 않은 것과 차이를 보인다. 

한편, 미 국무부는 1998년 국제종교 자유법에 기반해 국제종교자유보고서를 매해 발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