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극복, 교회가 앞장서자”
상태바
“위기 극복, 교회가 앞장서자”
  • 이인창 기자
  • 승인 2020.02.2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교단 목회서신 발표 “기도합시다”
예장 백석 등 “감염 예방과 극복 최선”

한국교회 주요 교단들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며 교단 산하 교회들을 위한 목회서신을 일제히 발표했다. 교회와 성도들이 코로나 극복을 위해 하나 되어 기도하고, 교회는 감염증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구체적인 방침도 전달했다. 

예장 백석총회(총회장:장종현 목사)는 “국가적인 어려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총회 산하 교회들이 감염 예방책을 철저히 준수해 성도들의 영육 간의 건강을 지키고, 고난의 시국을 합심해 기도하며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백석총회는 “설교나 강의시 성경과 관계없는 예언적 단어들로 국가나 개인을 특정하여 폄하하거나 비판하는 일들을 자중해 주시고, 오로지 기도로 위기극복에 마음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예장 합동총회(총회장:김종준 목사)는 “신천지의 전통적인 포교방식과 신천지 교회 폐쇄 방침에 따라 일반 교회로의 침투가 우려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면서 “이번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에 대한 돌봄을 지속하고, 공포감 확산 등 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일에 앞장서 달라”고 전했다. 

제2차 대응지침을 발표한 예장 통합총회(총회장:김태영 목사)는 “교회는 주일성수에 힘쓰되 그 외의 각종 예배와 모임, 소그룹 활동 등을 3월 5일까지 일시 중단하거나 자제하고, 성가대도 좁은 공간에서 장시간 연습하기보다 익숙한 찬송가나 특송으로 대신할 수 있다”며 이번 사태를 위한 기도 제목과 ‘치유와 회복을 위한 기도문’을 공유했다.

예장 고신총회(총회장:신수인 목사)는 “시편 91편 2~4절을 주제 말씀으로 함께 읽으면서 감염증 사태 회복을 위해 기도하자”면서 “세계와 중국, 한국의 치유와 회복을 위해 기도하며 환자들이 속회 회복되고 교회가 치유와 화해자 역할을 잘 감당하도록 간구하자”고 전했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류정호 목사)는 “공포를 부추기는 거짓 정보나 가짜 뉴스를 경계해야 하고, 중국과 중국인에 대한 혐오를 반대한다”며 “철저히 예방하고 경계하되 지나친 공포로 일상생활이 위촉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감독회장 직무대행:윤보환 목사)는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헌혈자가 급감해 혈액 수급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 사순절 기간 헌혈에 참여해 그리스도의 사랑을 드러내는 성도들이 되도록 홍보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