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를 ‘불온단체’로 규정…묵과할 수 없는 범죄”
상태바
“교회를 ‘불온단체’로 규정…묵과할 수 없는 범죄”
  • 손동준 기자
  • 승인 2020.01.13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장 총회, 성명 통해 삼성 ‘블랙리스트’ 규탄
한국기독교장로회와 교회협 등이 지난 13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정문 앞에서 ‘삼성의 종교단체 불온세력 규정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한국기독교장로회와 교회협 등이 13일 오전 삼성전자 서초사옥 정문 앞에서 ‘삼성의 종교단체 불온세력 규정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장:육순종 목사)가 총회 소속 향린교회에 대한 삼성의 불법 사찰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기장 총회는 13[삼성의 불온, 종북좌파블랙리스트와 불법 사찰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총회는 성명에서 또 다시 드러난 삼성의 불법과 탈법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자의적이고 신빙성 없는 이념의 낡은 틀로 민주사회를 지향하는 시민 단체들과 종교 단체, 특히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향린교회를 불온단체로 지정하여 사찰과 감시를 지속해온 일은 지탄받아 마땅하며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고 지적했다.

기장 총회는 특히 이번에 드러난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와 소속 향린교회에 대한 불법 사찰과 종교의 양심과 자유를 탄압한 행위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방기는 차치하고라도 삼성이 탄생한 역사적 배경과 그 이후의 행보는 위험의 사회화, 이익의 사유화라는 나쁜 재벌의 행태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전형이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또 한국기독교장로회와 향린교회를 불온, 종북좌파로 매도한 행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를 해야 한다사찰대상이 되어 헌법이 보장한 양심과 자유를 침해당한 사원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삼성 측에 요청했다.

기장 총회는 마지막으로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는 삼성이 진정한 사죄와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고 이해할 만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 교단 차원에서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다시 한 번 삼성이 글로벌 초일류 기업답게 바로 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25한겨레보도에 따르면 삼성은 진보성향 시민단체를 불온단체로 분류하고 계열사 임직원들이 연말정산 시 제출하는 기부금 공제 내역을 통해 후원 여부를 파악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내용은 지난해 4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재판 과정에서 알려졌으며, 당시 법정에서 검찰은 삼성이 작성한 불온단체 기부금 공제 내역 결과등의 문건을 공개했다. 2013년 작성된 문건에는 20여개 계열사 직원 가운데 250명이 불온단체를 후원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