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주체인 학문, 진정한 ‘생명’의 역사 일으킨다”
상태바
“하나님이 주체인 학문, 진정한 ‘생명’의 역사 일으킨다”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11.2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혁주의생명신학회, 지난 23일 ‘창립 10주년 정기학술대회’ 개최
학회 학술지 ‘생명과말씀’ 2018년 한국연구재단 등재후보지로 선정

오늘날 죽어가는 교회를 새롭게 하고자 신학은 학문이 아닌 생명을 살리는 복음이란 기치를 내걸고 달려온 개혁주의생명신학회(회장:이경직 박사)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역사를 돌아보고, 미래 청사진을 그려보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학회는 지난 2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 양천구 강성교회(담임:황빈 목사)에서 개혁주의생명신학회 10년간의 회고와 전망을 주제로 21회 개혁주의생명신학회 정기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학회 회장 이경직 박사의 사회로 시작된 개회예배에서는 강성교회 박요일 원로목사가 나서 디모데후서 310~17절 말씀을 토대로 성경을 바르게 배우고 가르쳐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케 되자란 제목의 설교를 전했다.

우선, 한국교회가 생명력을 잃고 성도들을 말씀대로 인도하지 못한 까닭은 신학자와 신학교육에 있다고 운을 뗀 박 목사는 말씀과 기도를 동반한 성령의 역사가 아니면 또 하나의 학문이 나오게 될 뿐이라면서 이 가운데 하나님이 신실한 종들을 세우셔서 개혁주의생명신학이 교단과 백석학원을 넘어 한국교회 전체에 확산되게 하심은 하나님의 큰 축복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나님이 없는 모든 학문은 인간에게 유익을 주는 것 같으나 결과는 범죄에 이르고 해악을 끼치게 된다. 반대로 하나님이 주체가 되는 기독교 신학은 성령이 역사하지 않으면 한 발짝도 나갈 수 없다는 생각과 행동이 따르기에 겸손과 지혜로 가득차게 된다개혁주의생명신학이 주장하는 신학은 학문이 아니다란 말은 문자 그대로 신학은 다른 학문과 다르다는 뜻이다. 우리 안에 하나님의 형상이 회복될 때 비로소 그 학문도 생명의 역사를 일으킨다고 강조했다.

이후 회 고문 장훈태 박사가 좌장을 맡은 주제발표에서는 김진섭 박사, 이경직 박사, 이춘길 박사가 각각 개혁주의생명신학회 10주년 회고’ ‘개혁주의생명신학의 세계화’ ‘개혁주의생명신학의 역사를 주제로 발표했다.

3부 분과별발표 시간에서는 개혁주의생명신학 관점에서 본 스룹바벨 성전재건이 유다 공동체에서 가지는 신학적, 사회학적 함의 연구(예수마을교회 조경미 목사) 개혁주의생명신학으로 본 구원론(수정교회 이효선 박사) 개혁주의생명신학과 벤자민 워필드의 기독교 변증 비교연구(백석문화대 김상엽 박사) 강해설교와 개혁주의생명신학(강성교회 황빈 박사) 개혁주의생명신학 실천운동의 핵심전략으로서 평신도 사역자 훈련(생명수샘교회 윤훈중 박사) 개혁주의생명신학과 그 실천으로서의 내러티브 예배(하늘빛교회 김준식 박사) 등 총 6편의 논문이 발표됐다.

한편, 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생명과말씀은 지난 10년간 140여 편의 논문을 소개하는 등 꾸준한 연구활동의 성과를 인정받아 2018년 한국연구재단 등재후보지로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