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설교목사 선임 철회
상태바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설교목사 선임 철회
  • 한현구 기자
  • 승인 2019.10.3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9일 통합 서울동남노회 정기노회…김수원 목사 노회장 추대

명성교회가 김하나 목사를 설교목사로, 김삼환 목사를 대리당회장으로 선임한 결의를 철회하기로 했다.

지난 29일 열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장:김태영 목사) 서울동남노회 제77회 정기노회에서는 총회 수습안대로 김수원 목사(태봉교회)를 노회장에 추대했으며 명성교회 역시 총회와 수습전권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였다.

이는 노회 전날인 지난 28일 채영남 수습전권위원장과 김수원 목사, 최관섭 목사, 이종순 장로(명성교회)가 서명한 합의안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합의안에는 명성교회 당회는 김하나 목사의 설교목사, 김삼환 원로목사의 대리당회장 결의를 철회할 것 김수원 목사는 총회 폐회 이후 기자회견을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할 것 1029일 정기노회에서 김수원 목사를 노회장에 추대하고 현 목사부노회장은 1년 유임, 나머지 임원 구성은 선출직 2:2, 추천 임원 2:2로 할 것 명성교회는 김수원 목사의 노회장 재직 동안 상회비 납부 등 제반 사항에 협력할 것 김수원 목사는 명성교회에 불이익을 주지 않는다는 수습안에 따라 명성교회 관련 사항을 수습전권위에 일임할 것 김수원 목사는 노회장 재직 시 이전에 있던 사안들에 대해 노회장으로서 문제제기 하지 않을 것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노회장에 추대된 김수원 목사는 노회를 바르고 건강하게 하려고 달려왔고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노회장 직분을 감당하겠다. 이 과정에서 노회원 여러분 마음을 불편하게 한 것이 있다면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이해관계를 떠나 법과 원칙에 근거해 노회를 이끌고 하나님의 영광을 세우는 좋은 노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노회 임원은 김수원 목사 측과 명성교회 측이 4:4로 선임한다는 합의안에 따라 9명이 아닌 8명의 임원만 세워졌다.

임원 명단은 다음과 같다. 노회장:김수원 부노회장:손왕재·어기식 서기:김성곤 부서기:이재룡 회록서기:안장익 부회록서기:강성기 회계:현정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