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거위기가정 위해 긴급 주택 지원 이뤄져야”
상태바
“퇴거위기가정 위해 긴급 주택 지원 이뤄져야”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10.1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위기가정 주거지원 위한 토론회’ 개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지난 7세계 주거의 날을 맞이해 서울시 NPO 지원센터에서 긴급한 개입이 필요한 위기가정의 주거지원을 위한 방안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봉양순 시의원을 비롯해 서울시 관계자 및 서울시 주거복지센터 관계자들이 참석해 임시주거 지원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좌장을 맡은 재단 서울아동옹호센터 차용기 소장은 순환형 긴급주택이 운영된다면 사각지대에서의 주거지 공백을 매울 수 있고, 거주기간 동안 임대주택 입주를 준비할 수 있다, 특히 아동은 발달에 있어 주거환경에 밀접한 영향을 받기 때문에 긴급상황에서 임시주거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토론회를 통해 임시주택 주거지원에 대한 다양한 방안들이 모색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토론회에서는 금천주거복지센터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임시주택 사례 및 청주시에서 사업으로 진행하는 임시주택 사례가 주제발표로 진행됐다. 아울러 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 유미숙 팀장, 서울주거복지센터협회 김선미 정책분과장, SH서울주태도시공사 서종균 처장이 나서 서울시 임시주거지원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현장에서 활동하다 보면 많은 위기가정을 접하는데 갑작스런 퇴거명령, 노후주택, 재개발로 인한 주거위기를 경험하는 경우가 많다. , 복지사각지대에서 지원을 못 받는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면서 특히 아동이 있는 경우는 주거지원을 복지의 차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