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대신2신] ‘백석대신’ 명칭 확정... 공존과 화합 택했다

개회 후 첫 안건으로 정책자문단 보고 받고 만장일치 박수로 통과 이현주 기자l승인2018.09.10 17:31:05l수정2018.09.11 10:55l145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관심을 모았던 교단 명칭이 10일 개회한 정기총회에서 예장 백석대신으로 결정됐다.

회기는 구 백석 제41회기로 명시... 증경총회장 성숙한 합의 이끌어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명칭이 ‘백석대신’으로 확정됐다. 총회 회기는 구 백석의 역사에 따라 제41회기를 사용하게 됐다.

교단 명칭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구 백석과 구 대신측이 총회 직전 증경총회장들의 중재와 합의에 따라 통합정신을 지키는 것이 명칭보다 우선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한국교회 위기 상황에서 더 이상 분열은 안 된다는 위기의식이 성숙한 결론을 이끌었다.

지난 총회 결의에 따라 총회 개회 후 첫 안건으로 교단 명칭 문제를 다룬 회의에서는 정책자문단 위임을 받은 증경총회장 정영근 목사가 구 백석과 대신의 최종 합의안을 낭독했다.

정 목사는 “교단 명칭은 ‘백석대신’으로 한다. 현 대신총회 소속 교회 중 20개 교회가 2019년 7월 말까지 백석유지재단 가입절차를 완료한다. 만약 이행이 안 될 시에는 어떠한 조건도 요구하지 않는다”고 보고했다.

정영근 목사는 “지난 7월 정책자문단이 모여 임시총회를 논의했으나 시간적 여건이 맞지 않아서 임시총회를 열지 못하고 정기총회에서 명칭문제를 제일 먼저 다루기로 결정했다. 이후 구 대신측과 구 백석측이 두 번씩 만나서 합의를 했다”고 진행과정을 설명했다. 양측 협상 대표로는 구 백석 정영근, 유만석 목사가 참여했으며, 구 대신에서는 류춘배, 이수일 목사가 참여했다.

지난 6월 15일 대신 수호측이 제기한 소송에서 패소한 이후 교단명칭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구 대신측 목회자 중에서 교단명칭 보고를 우려하면서 수호측에 합류를 선언한 교회들도 있었지만 통합정신을 지키고자하는 증경총회장들과 임원진은 지난 2개월 동안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화를 진행했다.

특히 구 백석 비대위는 ‘백석’ 명칭을 고수하며 구 백석 6,000교회들을 대표하는 목소리를 냈다. 통합정신이라는 것이 한 쪽의 희생만 강요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그동안 교단 명칭과 총대수 등 구 백석이 너무 많은 것을 양보했다는 것.

그러나 백석 비대위는 마지막에 모든 것을 내려놓고 ‘화합과 배려’를 택하는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분열의 한국교회 역사에서 하나됨을 지키는 것이 곧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길이라는 마음을 모은 것이다.

비대위와 함께 '백석' 명칭을 주장했던 정영근 증경총회장은 구 대신과의 두 차례의 협상에서 상당한 진통을 겪었지만 결과적으로 ‘공존’을 선택하고, 합의를 이끌어 내면서 극적인 드라마를 연출했다.

‘백석대신’ 명칭이 보고되는 순간, 총대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잠시 정회 후 총회 현수막이 내걸렸다. ‘대한예수교장로회(백석대신) 제41회 정기총회’였다. 총대들은 재차 박수로 환영의 뜻을 표하며 화합을 상징하는 새로운 교단 명칭과 3년 만에 명시한 총회 회기를 반겼다.

‘백석대신’ 교단 명칭 확정 후 회순을 채택한 총회는 첫 날 회무를 일사천리로 진행하며 각 부서의 지난 1년 활동을 보고받았다.

 

이현주 기자  hjlee@igoodnews.net
<저작권자 © 아이굿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기독교연합신문사 아이굿뉴스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 118 | 전화번호 02)585-2751~3 | 팩스 : 02)585-6683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아04554 | 등록일자 : 2017년 6월 2일 | 발행인:장종현 | 편집인 이찬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인창
Copyright © 2018 The United Christian Newspape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goodnews@igoodnews.net
아이굿뉴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