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수준이 대통령을 결정한다

운영자l승인2017.04.19l1386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19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4월 17일부터 시작됐다. 이번 대선은 초유의 대통력 탄핵에 따라 치러지는 ‘돌발선거’여서 유권자의 엄정한 판단과 현명한 선택이 요구된다. 대한민국은 지금 ‘안보’와 ‘경제’라는 이중의 위기를 맞고 있기에 더욱 그렇다. 안보가 무너지면 그 결과는 상상할 수도 없다. 따라서 투표의 유불리를 떠나 안보문제 만큼은 초당적으로 합의하는 현명함을 보여주기 바란다.

한국경제는 노동·공공 등 구조개혁을 하지 않으면 재도약을 할 수 없다. 그런데도 대선후보들 중 구조개혁을 약속한 사람은 찾아보기 힘들고 대신 정치적인 포퓰리즘이 난무하는 것 같다. 후보들은 장밋빛 청사진만이 아니라 재원 마련 법안과 구체적 실천방안도 함께 내놔야 한다. 유권자들은 후보들의 가벼운 약속 남발에 식상하며 공약을 거들떠보지도 않는 경향이 적지 않다. 공약을 모르고 한 표를 행사하는 것은 ‘후회의 지름길’임을 잊어선 안 되겠다.

한국교회는 19대 대선이 올바르게 치러져 나라가 바로서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따라서 후보자들의 정책을 면밀히 살펴보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모 기독교 단체는 이번 대통령 선거와 관련, 기독교 공공정책 발표회를 갖는다고 한다. 이 단체는 이미 각 당 대선후보에게 10대 정책제안서를 보내고 답변서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발표회 때는 각 당 대선후보와 선거대책위원회 책임자가 참석, 발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단체가 제안한 10대 정책은 종교정책을 비롯 문화정책, 헌법개정의 필요성, 남북교류 및 통일정책, 생명존중, 외교안보, 교육, 인권, 사회안전대책 등인 것으로 전해진다.

무엇보다 ‘대통령의 수준은 결국 국민의 수준이 결정하는 것’이란 사실을 명심, 유권자들이 정신을 바짝 차리는 수밖에 없다.

운영자  igoodnews@igoodnews.net
<저작권자 © 아이굿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운영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06705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 42 | Tel 02)585-2751~3 | Fax 02)585-6683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요한
Copyright © 2017 The United Christian Newspape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goodnews@igoodnews.net
아이굿뉴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