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5년 연속 ‘종교자유특별우려국’ 지정
상태바
북한 15년 연속 ‘종교자유특별우려국’ 지정
  • 이인창 기자
  • 승인 2016.08.17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무부, ‘2015 국제종교자유 연례보고서’ 발표

미국 국무부는 지난 10일 북한에 종교의 자유가 없다며 ‘종교자유 특별우려국(CPCs)’으로 지정했다. 1998년 국제종교자유법이 제정된 이래 각국 종교자유를 평가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2001년 이후 15년 연속 지정됐다.

‘2015 국제 종교자유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성경 등 종교와 관련된 상징물을 가지고 있다 적발된 경우 처벌을 받게 되며, 심지어 사형까지 집행되기고 한다.

예배를 드릴 경우 고문과 태형, 사형 등의 형벌을 가하고 있으며 성경을 읽고 찬송가를 부를 경우에는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될 수 있다. 정치범 중 8~12만명은 종교적 이유로 수감된 것으로 보고서는 밝히고 있다.

북한은 2002년 유엔 인권위원회에 천도교 1만5천명, 기독교 1만2천명, 불교 1만명, 가톨릭 800명으로 보고했으며,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는 이를 근거해 종교인구 비율이 1950년 24%에서 2002년 0.016% 낮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보고서는 유엔이 북한 내 기독교 신자가 20~40만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서는 지난해 1월 실종됐다가 북한에 억류된 것으로 확인된 캐나다 국적의 임현수 목사 등 외국인들이 종교자유를 이유로 종신형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해, 북한 내 종교의 자유는 정권에 의해 거의 완벽하게 부정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발표에 북한은 강하게 반발했다. 지난 13일 조선중앙통신 방송에서 북한 외무성 대변은 “국제종교자유 보고서는 인권옹호와 종교자유의 구실 밑에 우리 내부를 와해시키고 전복해보려는 적대의도를 더욱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