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은 지금부터 하는 것이 가장 빠르다
상태바
교육은 지금부터 하는 것이 가장 빠르다
  • 운영자
  • 승인 2016.01.26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 교육은 아주 어릴 때부터 하라

유대인 교사들은 그들의 제1경전인 성경과 제2경전인 탈무드를 연구하여, 2세 교육을 위한 여덟 가지 원리를 찾았다. 그 가운데 여섯 번째 원리는 ‘교육은 아주 어릴 때부터 시작하라’ 이다. 어떤 교사들은 ‘교육은 태아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하며 태아교육을 시도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유대인 교사들은 조금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들은 어머니의 태 안에 있는 생명 자체, 태아 자신을 위한 교육이 가능한가에 대하여 의구심을 가진다. 왜냐하면 어머니 태 안에 있는 태아는 어떤 달란트를 가지고 있는지? 어떤 신체적인 장점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 특징을 소유한 아이인지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물론 일반적이고 보편적인 교육을 할 수 있다고 하겠지만, 그 효과 역시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없다고 유대인 교사들은 말한다. 그래서 그들은 ‘교육은 요람에서 무덤까지’라고 하면서 아이 자신을 위한 교육은 태어나자마자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자, 그렇다면 여러 가지 환경으로 인하여, 그 때 교육을 시작하지 못하였다고 하면, 어떻게 하여야 하는가에 대하여 유대인 교사들은 토론해 왔다. 그 때 그들은 힐렐이 가르친 피르케이 아보트 1장 14절을 근거로 결론을 도출하였다. 힐렐은 아보트 본문에서 가르쳤다. ‘만약 지금 하지 않는다면 언제 할 것인가?’ 힐렐은 ‘언제부터’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지금’이 중요하다고 하였다. 물론 유대인 교사들은 말하기를, 교육은 언제나, 어디서나, 누구 앞에서나 끊임없이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 여섯 번째 원리가 말하는 아주 어릴 때는 언제인가? 교사들은 그 때를 ‘지금’이라고 하였다. 무엇인가를 해야 된다는 것을 깨달은 순간, 그 시간이 ‘아주 어릴 때’라고 하였다. 이 세상에 사는 모든 사람이 각자 만나는 순간순간의 시간은 새로운 시간이며, 한 번 지나가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시냇가에서 물에 발을 담근 다음 똑같은 물에 발을 다시 담글 수 없는 것과 같다. 이처럼 한번 흘러간 시간을 다시 돌이킬 수 없다. 나이가 드신 분들이 이런 말을 하는 것을 종종 듣는다. ‘내가 조금만 젊어도 무엇이든 할 수 있을 텐데.’ 내가 중학생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대학 1학년으로 다시 돌아 갈 수 있다면, 하면서 후회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탈무드는 이렇게 가르친다. ‘돌이킬 수 없는 지나간 시간에 발목 잡히지 마라! 그것은 너의 시간이 아니다. 지금 무엇을 하는 것이 최선인지를 생각하라!’ 물론 2세를 위한 교육이나 가정에서 자녀를 위한 교육이나 일반이다. 우리의 자녀를 어릴 때부터 교육하지 못하였다면 포기할 것인가? 아니다. 지금부터 하면 되는 것이다. 지금이 바로 교육을 시작할 기회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물론 한 살이라도 어릴 때, 한 달이라도 빨리, 한 주라도 한 시간이라도 빨리 시작하는 것이 좋은 것은 사실이다. 그래야 교육의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한 번 형성된 인격이나 성품이나 성격은 고치기 어려운 것은 사실이다. 지금이 가장 빠른 시간임을 알고 지금 시작하면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 탈무드는 가르치기를, ‘이 세상에 존재하는 악한 것은 언제나 사람을 유혹하는데, 지금은 아니야, 조금 있다가 해, 내일 해도 돼’라고 끊임없이 꼬드긴다고 했다. 이 유혹에 넘어가면 때를 놓치게 되고, 후회하게 된다고 탈무드 교사들은 가르친다. 그러면서 그들이 하는 말은, 지금이야 지금, 지금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지금이 가장 빠른 때요, 교육을 시작할 때요, 무엇이든 시작하여야 할 때이다.

아버지가 어느 날, 아침기도를 하고 돌아와 보니, 모든 식구들이 잠자고 있었다. 아버지는 손님이 벌써 찾아 왔는데 아직 자고 있으면 어떻게 하느냐고 외쳤다. 식구들은 허둥지둥 일어나 집안을 정리하고 손님을 찾았다. 그러나 손님은 보이지 않았다. 아버지에게 ‘손님은 어디에 게시냐’고 물었다. 아버지는 말했다. ‘오늘’ 이라는 손님이 우리 집을 방문하여 온 집안에 손대고 있지 않느냐? 오늘이라는 손님이 기뻐하도록 ‘지금’ 우리가 할 일을 하도록 하라. 이처럼 교육은 지금부터 하는 것이 가장 빠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