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잉태한 부모님을 교육하라
상태바
생명을 잉태한 부모님을 교육하라
  • 운영자
  • 승인 2016.01.1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 교육은 아주 어릴 때 시작하라

유대인 교육의 여섯 번째 원리는 ‘교육은 아주 어릴 때부터 시작하라’는 것이다. 이 원리를 ‘태아에서부터 교육을 시작하라’는 말로 이해한 선생님들이 많은 것 같다. 이 선생님들은 태아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태아를 위한 교육을 해야 한다고 하였다. 이러한 선생님들의 영향을 받은 부모들은 태아교육방법을 찾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좋은 방법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모든 이론을 뒤로 하고 잠시 생각해 보자. ‘태아교육을 하였을 때’와 ‘태아교육을 하지 않았을 때’를 객관적으로 비교하고 분석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태아교육을 하는 것이 매우 좋다는 결론을 내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똑 같은 환경과 같은 부모 아래서 같은 태아에게, 태교를 한 경우와 그렇게 하지 않은 경우를 정확하게 비교할 수 없기 때문이다. 같은 부모라도 첫째를 임신하였을 때와 둘째를 임신 하였을 때 환경이 다르다. 그리고 같은 환경에 있는 부모들을 모아 태교를 한 그룹과 하지 않은 그룹을 비교하는 것도 어렵다. 부모의 성향과 성품 종교 문화 교육정도 생활수준 등 모든 것이 다르며, 특히 부모들이 자라난 환경은 같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탈무드 교사들은 ‘교육은 아주 어릴 때 시작하라’는 말을, 요람부터 시작하라는 말로 이해하여 ‘교육은 요람에서 무덤까지’라고 가르쳤다. 그러면 탈무드에는 태교에 대한 가르침이 전혀 없는가? 물론 태 안에 있는 아이 자체를 위한 교육방법을 가르치는 자료는 찾을 수 없다.

그러나 태아를 가진 어머니 아버지 그리고 그 가족을 위하여 교육하라고 탈무드는 강조하여 가르친다. 왜냐하면 태 안에 있는 생명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셨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생명의 본질을 사람이 변화시키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탈무드 교사들은 말한다.

에서와 야곱은 아버지 이삭을 통하여 어머니 리브가의 태안에 들어올 때 근본이 다르게 들어 왔다는 것이다. 외모만 다른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이 다르게 지음을 받은 것이다. 물론 아버지 어머니를 비롯하여 조상들이 지니고 있는 유전인자를 가진 것은 사실이기에 부모나 조상을 닮는 것은 기정사실이다. 그렇다고 조상들의 단점이 이러이러한 것이 있다하여 태아를 교육하므로 그것을 바꿀 수 있는지는 모르겠다.

그래서 탈무드 교사들은 말하기를 ‘태 안에 있는 태아 자체를 위한 교육을 하는 것보다, 태 안에 생명을 지니고 있는 어머니 아버지 그리고 함께하는 가족을 위하여 교육하라’고 강조한다.

유대인 교사들은 계속하여 말한다. ‘하나님께서 태 안에 생명을 주셨는데, 그 생명이 하나님께서 주신 그대로 잘 자랄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라.’ 세계 어느 나라 부모들이든지 태 안에 생명을 잉태하면 그 생명을 잘 키우려고 노력하는 것은 사실이다. 어머니가 임신하기 전에는 술과 담배를 하였다고 하더라도 생명이 잉태 된 것을 알면, 모든 나쁜 것을 절제하거나 끓을 것이다.

이처럼 세상의 모든 부모는 새로 잉태된 생명을 위하여 좋은 환경을 만들어 주려고 노력 한다. 그리고 새 생명을 사랑하여 음식 또한 좋은 것으로 가려 먹고, 좋은 공기와 좋은 물을 마시며 좋은 마음을 가지려고 노력한다. 생명을 잉태한 부모가 이처럼 조심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모든 교사들은 말한다.

탈무드 교사들 또한 ‘태 안에 있는 태아 자체를 위한 교육보다 부모를 위한 교육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태안에 귀중한 씨앗, 귀한 생명을 주셨는데, 부모가 환경을 나쁘게 만들므로 인하여, 하나님께서 태 안에 있는 생명을 창조하실 때 주신 모든 역량이 바르게 성장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생명을 잉태한 부모를 위한 교육은 아주 중요하다고 유대인 교사들은 힘주어 말한 것이다. 왜냐하면 부모가 어떤 환경을 조성하여 주느냐에 따라, 하나님께서 태아에게 주신 역량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