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총회, 연금재단 부실 폭탄 터진다
상태바
통합 총회, 연금재단 부실 폭탄 터진다
  • 최창민 기자
  • 승인 2012.08.24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고서 비공개, 손해배상 청구 등 후속 대응에 분주

예장 통합총회 연금재단 부실 문제가 총회 최대 이슈로 떠오를 전망이다.

통합 연금재단 특별감사위원회(위원장:김정서)는 지난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특별감사를 통해 과거 김 모 사무국장 시절 발생한 횡령 배임 사건과 관련된 추가적인 횡령 배임사건, 과거 이사장을 포함한 이사진의 직무태만 및 윤리적 해이 현상, 일부 직원의 비도덕적 행위 등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총회 감사위원회는 지난 4월 13일부터 두 달여 동안 특별감사를 벌여왔다.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감사결과 △특정 이사장의 연금 재단에 끼친 손해에 대한 배상청구 △연금 재단의 부동산 투자 당시 부적절한 의사결정과 관련된 직원 문책 및 해당 이사장에 대한 책임 추궁 △비 상장사 투자를 통한 불법 행위 연루자에 대한 조치 △이사 퇴임시 규정에 없는 전별금 지급 △무분별한 홍보비 △조사비 △회의비 등의 명목을 빌린 실질적인 횡령 행위 등이 적발됐다.

또 △불법 행위를 저지른 전 사무국장에 대하여 지급된 특별위로금 지급 의사결정 과정에 대한 검토 △직원들에 대한 규정과 무관한 복리후생비 지출 △기금 운용과 관련한 리베이트 수수 △분식회계 △특정 가입자에 대하여 규정을 무시한 해약 후 재가입으로 인한 연금재단의 손실 △법률적으로 취득이 금지된 부동산의 취득 △일부직원의 자료 은닉 △규정에 없는 의사 결정 기구 설치 △투자 수익률과 관련한 부실보고 등이 지적됐다.

특별감사위원회는 구체적인 손실 규모나 횡령 내용과 액수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총회에서 이와 관련된 내용을 상세히 보고하고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내부적 문책과 함께 변호사를 선임해 민형사상 적법한 조치를 취한다는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과 규정 개정 등 개선안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감사위원회는 “2003년 특별감사에서 지적된 사항 중 불법적 투자와 관련된 인물들에 대한 조치 등이 당시 이루어졌다면 연금재단의 손실을 크게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며 “당시 후임 이사들에 대한 조치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총회 연금가입자회도 오는 3일 감사결과 보고회를 갖고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 연금가입자회는 “우리가 그토록 믿었던 목사님들, 장로님들의 부정부패가 우리의 가슴을 아프게 한다”면서 “다시는 이러한 불신과 부패가 없도록 철저히 밝히고 책임을 지게 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통합총회 연금재단 총자산은 지난 4월 30일 기준 2,737억여 원에 달하며 가입자는 1만2천여 명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