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교회의 문제점
상태바
현대 교회의 문제점
  • 운영자
  • 승인 2012.02.1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신학 이야기 (13)

현대 목회자가 순수한 신자들의 자유로움의 신앙적 방향에 예수님이 내 안에, 내가 예수님 안에 있음으로 한 몸으로서 머리와 지체의 행복감을 누리지 못하게 하는 것일 수 있다. 이와 같은 것은 분명히 교회일 수 없다.

첫째, 누구나 교회가 건물이 아닌 사람들의 모임이라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모든 행동으로 보아서는 교회가 장소요, 건물이며 교회활동이 특정한 날과 특정한 시간에만 이루어지는 것은 교회가 아닐 것이다.
그 귀중한 제시가 성경에서 정확하게 말씀하고 있다. 사도행전 7장 49절, 사도행전 17장 24절, 이사야 66잘 1절이 그것이다. 우리는 십계명을 범하고 있다. 한국 교회가 십계명을 범했다는 것은 지체로서 머리와 이원화 되었다는 것이다. 분명히 교회가 아니며 로마서 1장 24절부터 27절 말씀대로 “내버려둔 상태”가 된 것이다. 십계명 중 하나님과의 수직관계의 중요성은 살았느냐 죽었느냐의 표시가 된다.

다른 신을 섬기고 있다. 예수님이 우리 안에 계신 동체임에도 섬기는 대상으로 만들었다. 하나님은 신이 아니라 창조주이시다. 우상을 만들고 있다. 없는 신을 시각적으로 볼 수 있게 하는 것이 우상이다. 자기 성공과 자기가 주인공이 된 우상을 만들고 있다.

망령되이 일컫고 있다. 만든 신의 이름을 뇌까리는 것이다. 하나님의 이름을 자기 성공을 위한 수호신으로 일컫고 있다. 안식일을 지키지 못하고 있다. 만든 신을 만나는 날일 뿐 구속해주신 주 안의 삶 자체와 주일개념이 안식일이란 주일의 개념에만 중심이었다. 교인을 만들고 있을 뿐 교회의 진정한 모습을 잃게 하고 있다.

둘째, 성경은 모든 사람에게 하나님을 알고 다른 사람을 섬길 영적능력이 있다고 말하지만 교회는 이런 진리를 전혀 반영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목사와 직원 중심한 계급구조는 소수에게만 의존하는 건강하지 못한 패턴을 낳고 있다. 일반성도보다 목회자가 하나님과 더 가깝고 성경지식과 영적지혜에서 월등하다고 생각한다. 자녀의 영적교육을 아동목회프로그램과 부교역자들에게 철저히 의존한다. 아이들도 아버지와 엄마에게 하나님에 관하여 배우려 하지도 않고 책임감도 느끼지 못한다.

셋째, 예수님은 사람들의 내면(속사람)부터 변한다고 가르치셨지만 사람들은 그 사람의 외적모습을 신앙의 성숙의 척도로 강조하고 있어 위선적 삶을 살게 했다.

잘 입고, 예배 행사에 잘 참석하고 남들이 다 듣도록 큰 소리로 기도하고 헌금을 많이 낸다. 성경을 자주 인용하고 앞에 나서서 일하고, 교회의 많은 직책을 맡고 전도를 많이 하고 자녀를 예의바르게 기르고, 나쁜 습관이 없는 사람이 그렇지 못한 사람보다 영적으로 성숙하다고 가르친다.

여기에서 부작용은 잘 보이려는 위선에 능숙하도록 만들 뿐 부족하고 진실 된 사람들은 살아남을 수 없게 하는 시스템이 현대 교회라는 사실이다.

넷째, 헌금한 재정이 잘못된 곳에 사용된다. 신자가 드린 연보가 교회의 시스템에 의해 사용되기 때문에 현장적이 되지 못하다는 것이다. 그러기에 곤궁한 사람에게 나누는 일이 복잡해졌고 재정이 목회자의 꿈을 성취하는 정치하는 비용으로 편중되어 하나님이 원하시는 때 하나님이 가리키시는 사람들에게 사용될 수 없는 형식이 되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현대 교회는 장소나 프로그램 그리고 조직에 빠지게 되어 교회로써 가치관을 상실하고 있다. 교회는 건물이, 당회, 제직회나 직원 그리고 프로그램이 없어도 교회는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업에 빠져든 교회, 세상적 올무에 묶여진 교회를 바로 구출하는 일이 개혁주의생명신학실천이다. 우리는 성경이 요구하는 교회를 회복해야 한다. 교회의 핵심은 관계이다. 하나님과의 관계이다. 사람들과의 관계다. 세상과의 관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